강경화, UAE 외교장관과 통화…입국제한 자제 당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 압둘라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외교부 장관과 통화하고,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과 조치에 관해 설명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강 장관은 한국 정부가 높은 수준의 검진 역량,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 공개, 과학적인 차단책 시행을 통해 효과적인 방역에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UAE가 한국 국민을 대상으로 입국 제한 등의 조처를 하지 않은 것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면서 양국 간 교류를 위축할 수 있는 조치는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압둘라 장관은 강 장관의 상세한 설명에 사의를 표하고 한국의 투명하고 개방적인 대응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한국과 긴밀한 소통과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를 희망하며, 이로써 양국 간 신뢰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양 장관은 최근 임종석 UAE 특임 외교특별보좌관의 UAE 방문 결과 등 공통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양국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지속해서 발전시켜나가기 위해 긴밀히 소통·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