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에 젖은 의료복>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오후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진료를 마친 뒤 비상대책본부 건물로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땀에 젖은 의료복>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오후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진료를 마친 뒤 비상대책본부 건물로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진료를 하며 자원봉사를 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안 대표는 이날 자원봉사자로 등록한 뒤 방호복을 입고 진료를 봤다”며 “유증상자로 병원을 찾은 분들을 진료하는 업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현장이 매우 급박하고 열악하다고 한다”며 “봉사활동 기한은 따로 정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도 대구에 동행했다. 이날 안 대표 부부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진료했다.

안 대표는 서울대 의대에서 의학박사를 취득했다. 1989년부터 1991년까지 단국대 의예과 학과장을 지냈다. 이후 컴퓨터 백신 개발에 나서면서 벤처 사업가로 활동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