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종환 "결정 못한 곳, 공정한 과정 거치고 있어"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과 도종환 전략공천관리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과 도종환 전략공천관리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일 4·15 총선에서 서울 구로을에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전략 공천했다.

도종환 전략공천위원장은 민주당 지도부가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같이 의결했다고 밝혔다. 부산 북강서을에는 세계은행 선임이코노미스트 출신의 최지은 박사, 경기 의정부갑에는 소방관 출신 오영환 씨를 각각 전략공천하기로 했다.

경기 광명갑에는 임오경 전 서울시청 여자핸드볼팀 감독, 고양을에는 한준호 전 MBC 아나운서가 전략공천됐다. 이로써 민주당이 공천을 확정한 전략지역은 18곳이 됐다.

도 위원장은 "(구로을에) 미래통합당 김용태 의원이 이미 공천됐고, 그가 윤 후보자를 겨냥해 한 얘기도 있다"며 "당은 윤 후보자를 전략공천해 이 지역을 사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또 서울 동작을에 나경원 통합당 의원의 대항마로 이수진 전 판사, 서울 중구·성동을에는 최기상 전 판사를 지상욱 통합당 의원의 상대로 전략공천하는 문제를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 위원장은 "결정하지 못한 곳은 다 공정한 과정을 거치고 있다고 보시면 된다"고 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