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미우리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 목표로 하겠다는 생각 강조"
교도통신 "한국 법원, 일본 기업 자산매각 명령 땐 협력 무산"
일본 언론, 문 대통령 '함께 코로나19 위기 극복' 제안 주목(종합)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이 3·1절인 1일 일본을 향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협력하자고 제안한 것에 주목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종로구 배화여고에서 열린 3·1절 101주년 기념식 연설을 통해 일본에 "함께 위기를 이겨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 관계를 위해 같이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강제징용과 수출규제 등의 문제로 한일 관계가 꼬인 상황에서 양국 간 갈등을 풀고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나아가기 위한 계기로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제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보수 성향의 요미우리신문은 문 대통령이 3·1절 연설에서 일본에 대해 과거를 직시할 것을 요구하는 한편, "우리는 과거에 머물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목표로 하겠다는 생각을 강조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신문은 또한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의 일본식 표현) 문제 등 구체적인 현안은 언급하지 않고, 일본 정부에 대한 직접적인 비판도 하지 않았다며 작년 12월 한일 정상회담에서 관계개선의 필요성을 확인함에 따라 연설의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NHK도 문 대통령이 일본에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협력을 당부하면서 태평양전쟁 중 징용 관련 문제 등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문 대통령이 "일본은 항상 가장 가까운 이웃"이라고 말하면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일본을 향해 함께 위기를 극복하자고 호소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문 대통령의 연설 관련 별도의 해설 기사에서 "역사 문제와 일한(한일) 협력을 구별해 대응한다는 (한국 정부의) 기존 방침을 유지"하는 것이라면서도 "징용공 문제를 둘러싼 대립은 변하지 않아, 관계가 더욱더 악화할 수 있는 상황은 계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한국 법원이 올해 상반기 강제징용 소송과 관련해 압류된 일본 기업 자산의 매각을 명령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매각 회피를 위한 (한일) 협의에서 타개책을 찾아내지 못하고 있다.

매각이 이뤄지면 일본의 반발이 불가피하고, 문 대통령이 호소하는 협력도 무산될 수 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