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 원로들이 제시한 방안
민주당 지도부서 본격 검토

정의당 "진보세력 균열 불가피
이해찬 대표가 공식입장 밝혀라"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범여권 비례대표 후보로 구성된 ‘연합 정당’ 창당을 본격적으로 검토하고 나섰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날 민주당은 진보진영 시민단체인 주권자전국회의가 제안한 ‘연합 정당’ 창당 방안을 이해찬 대표에게 보고했다. 주권자전국회의는 지난달 28일 민주당과 정의당 등 범여권 정당의 비례대표 후보를 한데 모아 진보진영 연합 정당을 창당할 것을 제안했다. 미래통합당이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창당한 데 대해 대응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주권자국민회의는 “미래한국당이라는 사상 초유의 꼼수를 저지하고 정치개혁을 완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권자전국회의는 이부영 전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위원장, 함세웅 신부, 배다지 민족광장 상임의장, 영화배우 문성근 씨 등 진보진영 인사들이 2017년 결성한 단체다.

이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연합 정당 창당에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이 비판해온 미래한국당과는 달리 민주당이 직접 위성정당을 창당하지 않으면서도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인한 비례대표 의석수 손실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이라는 점에서다. 이와 함께 연합 정당 내에 민생당, 정의당 등 진보진영 정당을 아우를 수 있어 이들과의 연대를 해치지 않을 수 있다는 것도 민주당에는 장점이다.

다만 정의당이 연합 정당에 강하게 반발하는 점은 부담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주권자전국회의가 제안한 연합 정당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작은 진보 정당들이 함께 참여하는 것은 물론 긍정적이라고 볼 수 있지만 근본적으로 비례민주당이든, 연합 정당이든 꼼수 정당”이라며 “창당 과정에서 (기존 정당의) ‘인원 꿔주기’ 등 꼼수가 불가피하기 때문에 진보세력 간 균열과 중도층 이탈은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이어 “미래한국당의 꼼수가 총선까지 이어진다면 일정한 손실을 감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그것이 영원하지는 못할 것”이라며 “민주당이 단독 국정 운영이 아니라 여러 정당 간 협력 정치를 가장 중요한 전략적 목표로 삼는다면 진보세력의 승리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민주당의 입장 표명도 요구했다. 그는 “이해찬 대표께서 비례민주당 창당 여부와 민주당 안팎의 비례 정당 창당 추진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혀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