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청와대 비서관이 '새누리=신천지' 프레임 전파"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이 새누리=신천지 프레임을 전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최고위원은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에 "신천지 프레임이 국정기조이냐"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최고위원은 'Hyeonho Yeo'라는 페이스북 계정에 노컷뉴스 기사 링크가 공유된 사진을 캡처해 올렸다. 기사는 '前 신천지 간부의 고백, "새누리 당원 가입 강요 있었다"'라는 제목의 단독 기사였다.

이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여현호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의 인물 정보도 함께 올렸다. 여 비서관은 한겨레 신문 정치부 부장, 논설위원 등을 지내다 지난해 1월 청와대에서 국정홍보비서관으로 근무하고 있다.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이 최고위원은 "언론사에 계실 때는 기자 개인의 양심과 논조에 따라 쓰셔도 되지만 국정홍보비서관의 책임은 국정기조를 홍보하는 것"이라며 "국정을 홍보하라. 야당을 공격할 생각마시고"라고 했다. 이어 "국정홍보하라고 세금으로 월급 받아가는 것"이라며 "야당 공격하고 싶으면 공직떼고 하시라. 즉각 시정하라"고 요구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