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형석 최고위원 제공

사진=이형석 최고위원 제공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이형석·전진숙 예비후보의 광주 북구을 경선 재실시를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 및 당 지도부에 요청하기로 하자 이 예비후보 측이 “당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예비후보 측은 1일 보도자료를 내고 “경선 지연과 관련해 민주당 중앙당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며 “(이번 의혹은) 상대 후보의 토론회 불참카드를 활용한 명백한 셀프확산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내 경선에서 마타도어가 선을 넘었다고 판단해 향후 이 예비후보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도 했다.

이 예비후보 측은 “토론회 주최 측 한 곳에 제보에 의한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을 뿐 의혹에 대해 유포하거나 공표한 사실이 없고, 토론 일정은 정상적으로 진행하기로 돼 있었다”면서 “침소봉대 되는 사안에 대해 당 지도부로서 극도로 말을 아껴왔으나 앞으로는 강력한 법적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예비후보는 민주당 최고위원직을 맡고 있다.

논란은 지난달 25일 예정됐던 이 예비후보와 전 예비후보의 경선 토론회가 무산되며 불거졌다. 이 예비후보 측이 토론회에 앞서 ‘전 예비후보가 신천지 교회를 방문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토론회를 공동주최하는 언론사 중 한 곳에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고, 전 예비후보 측은 “허위사실을 언론사에 유포한 이 예비후보와 더 이상 방송토론을 할 가치가 없다”며 토론회 불참을 결정했다.

이에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28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 후보 측은 사무장 명의로 ‘전 후보 신천지 교회 방문설’과 관련해 생방송 토론회 연기와 사실확인을 요청했다”며 “공관위는 현장실사를 통해 해당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하고 두 후보 간 당내경선에 심대한 영향을 끼쳤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공관위는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에 ‘특정 후보 비상징계 후 재경선’을 요청하기로 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