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환자 입원시키는 지금 방식으론 비극 막기어려워…의료자원 효율적 활용해야"
"코로나19, 개별국가 문제 아닌 인류 전체가 맞닥뜨린 중대도전"
정총리 "병실 무한정 못늘려"…경증환자 공공시설서 관리 검토

정세균 국무총리는 1일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병실 부족사태에 대해 "민·관·군이 하나가 돼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확산 추세가 너무 빠르다.

그렇다고 병실을 무한정 늘릴 수도 없다"며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의 제안에 따라 경증 확진자의 경우 지금까지처럼 입원을 시키는 대신 공공시설을 통한 관리를 하는 것으로 지침을 바꾸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달 25일 대구로 본부를 옮기고 제가 직접 현장을 지휘하며 노력했지만, 오늘은 장관님들과 머리를 맞대고 논의할 일이 있어 세종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이어 "어제 하루 800명이 넘는 환자가 발생했고 대구에서만 650여명의 환자가 늘었다.

오늘도 수백 명의 확진자가 더해질 것"이라며 "아직 1천명이 넘는 확진자들이 집에서 입원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확진자 중 약 80%는 의학적 처치가 필요 없는 경증이지만, 기저질환을 가진 분들이나 노령의 어르신들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다.

실제로 지금까지 사망자는 대부분 그런 분들이었다"며 "중증이나 위험군에 속하는 분들이 입원을 기다리다가 사망하는 일이 두 번 다시 있어서는 안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하지만 모든 환자를 입원시키는 것을 원칙으로 하는 지금 방식으로는 그런 비극을 막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지침 변화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정 총리는 "한정된 의료자원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방안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 대한병원협회와 의사협회는 그간 축적된 임상결과를 바탕으로 '증상이 가벼운 환자는 의료진 보호 아래 공공시설에서 관리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여러 의견을 듣고 충분히 논의해 오늘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정부 관계자는 "의료계 건의대로 경증환자에 대해서는 입원 대신 공공시설에서 의료관리를 받도록 하는 방향으로 새 지침이 마련될 가능성이 크다"고 기류를 전했다.

정 총리는 또 "어제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의 세계적 위험 수준을 '매우 높음'으로 올리고 각국의 적극적인 대응을 강조했다.

코로나19는 이제 개별 국가 문제가 아니라 인류 전체가 맞닥뜨린 중대한 도전"이라며 엄중한 대응을 강조했다.

정 총리는 "오늘이 3·1절 101주년인데 기념식에도 참석하지 못했다.

중대본과 전국 지자체 공무원 여러분이 코로나19와의 싸움에 승리하기 위해서 애써주셔서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이렇게 어려운 상황에서도 위기를 이겨내는 데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시고 서로를 응원해 주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