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운데)와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오른쪽), '민주 통합 의원 모임' 유성엽 원내대표가 1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4·15 총선의 선거구 획정과 코로나19 추경 논의를 위해 회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운데)와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오른쪽), '민주 통합 의원 모임' 유성엽 원내대표가 1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4·15 총선의 선거구 획정과 코로나19 추경 논의를 위해 회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쓸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2월 임시국회 내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유성엽 민주통합의원모임 원내대표는 1일 국회 회동에서 이와 같이 합의했다고 윤후덕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브리핑했다.

여야는 코로나19에 쓸 추경안과 세제 지원안을 2월 임시국회 회기 안에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2월 임시국회는 오는 17일까지다.

윤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번 임시국회에 민생관련 법안을 가능한 많이 협의해 처리하고자 한다"면서 "선거구 획정과 관련해 여야간 상당한 의견 접근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