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국정실패 직접 따지고 싶었으나 통크게 양보"

여야는 2∼4일 진행되는 국회 대정부질문에 정세균 국무총리를 부르지 않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미래통합당 김한표, 민주통합모임 장정숙 원내수석부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응을 위해 이같이 합의했다고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가 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밝혔다.

윤 원내수석부대표는 "대구에서 상주하면서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는 정 총리를 대정부질문에 부르지 않기로 여야가 합의했다"면서 "코로나19에 대한 우선적 대응을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지휘하기 위해 지난달 25일부터 대구에 상주하고 있다.

여야는 앞서 정 총리가 대정부질문 첫날인 2일에만 출석하는 데 합의한 바 있다.

이와 관련, 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정 총리에 국정 실패를 직접 따지고 싶으나 우선 급한 것은 대구에서의 코로나 사태 진정"이라면서 "통합당은 내일 정 총리가 대정부질문에 참석하는 대신에 대구 현지에서 지휘하도록 통 크게 양보하겠다"고 밝혔다.

정총리, 국회 대정부질문 불참…여야 "코로나19 대응 우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