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의 대구 '여행금지' 속 통화…정부 방역노력 설명
강경화, 美비건과 통화…과도한 조치 자제 강력 요청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통화하고 양국 간 교류를 불필요하게 위축시킬 수 있는 과도한 조치는 자제할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강 장관은 국무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는 비건 부장관과 한 이날 오전 통화에서 한국의 정확한 상황과 정부의 방역 노력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면서 이같이 당부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강 장관은 국내에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지만, 이는 주로 일부 지역에 집중돼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 정부는 높은 수준의 검진 역량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전수조사를 하고, 그 결과를 신속·투명하게 국민과 공유하면서 전방위적인 방역 조치를 시행하는 등 최대한의 대응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비건 부장관은 상세한 설명에 사의를 표하고, 한국의 투명하고 개방적인 대응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코로나19 관련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한미 간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날 통화는 국무부가 대구에 한정해 여행경보를 최고 단계인 '여행금지'로 격상한 가운데 이뤄졌다.

앞서 조세영 1차관도 미국이 한국 전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인 '강화된 주의'에서 3단계 '여행 재고'로 격상한 지난달 27일 비건 부장관과 통화해 과도한 조치 자제를 요청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