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교민 따뜻하게 맞은 시민, 서로에게 마스크 건넨 대구·광주시민에 경의"
"대구·경북지역에 이어지는 응원·온정, 대한민국의 저력"
"국민 모두가 방역 주체, 서로 신뢰하고 협력하면 못해낼 것 없다"
문재인 대통령, 3.1절 기념사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3.1절 기념사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이겨낼 수 있고 위축된 경제를 되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배화여고에서 열린 101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더 많은 국민께서 힘을 모아주실 것이라 믿고, 반드시 바이러스의 기세를 꺾는 성과를 거둘 것이라고 믿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수많은 어려움을 극복해왔다"며 "지난해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목표로 소재·부품·장비 독립을 추진할 수 있었던 것도 함께하면 해낼 수 있다는 3·1독립운동 정신과 국난극복 저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전쟁의 폐허 속에 단합된 힘으로 역량을 길렀다"며 "무상원조와 차관에 의존했던 경제에서 시작해 첨단제조업 강국으로 성장했고, 드디어 정보통신산업 강국으로 우뚝 섰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도 온 국민이 함께하고 있다"며 "우한 교민을 따뜻하게 맞아주신 아산·진천·음성·이천 시민과 서로에게 마스크를 건넨 대구와 광주 시민, 헌혈에 동참하고 계신 국민께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착한 임대인 운동이 전국으로 확산하고 은행·공공기관도 자발적으로 상가 임대료를 낮춰 고통을 분담하고 있다"며 "고통을 나누고 희망을 키워주신 모든 분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대구·경북 지역에 이어지는 응원과 온정의 손길이야말로 대한민국의 저력"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전국에서 파견된 공중보건의뿐 아니라 자발적으로 모인 많은 의료인 자원봉사자가 자신의 건강을 뒤로한 채 대구·경북을 지키고 많은 기업과 개인이 성금, 구호품을 보내준다"며 "대구·경북은 외롭지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비상경제 시국'이라는 인식으로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 데도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소상공인·중소기업, 관광·외식업, 항공·해운업 등에 맞춤형 지원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보다 강력한 피해극복 지원과 함께 민생경제 안정,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전례 없는 방안을 담은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 종합대책'도 신속하게 실행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예비비를 적극 활용하고 추경 예산을 조속히 편성해 국회에 제출하겠다"라며 "국회에서도 여야를 떠나 대승적으로 협조해주시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 모두가 방역의 주체"라면서 "서로를 신뢰하며 협력하면 못해낼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