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존재가치 일깨우는 계기되길…독립운동가에 최고의 예우"
"봉오동·청산리 전투 100주년…희망의 승리 자랑스럽게 기억하고 싶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봉오동 전투와 청산리 전투의 승리를 이끈 평민 출신 위대한 독립군 대장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드디어 국내로 모셔올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배화여고에서 열린 제101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저는 온 국민이 기뻐할 소식을 전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범도 장군의 유해는 현재 카자흐스탄에 있으며 문 대통령은 지난해 4월 카자흐스탄 국빈방문 당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을 만나 유해봉환을 요청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계봉우·황운정 지사 내외분의 유해를 모신 데 이어 '봉오동 전투 100주년'을 기념하며, 카자흐스탄 대통령의 방한과 함께 조국으로 봉환해 안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협조해주신 카자흐스탄 정부와 크즐오르다 주 정부 관계자들, 장군을 마지막 순간까지 지켜주고 묘역을 보살펴오신 고려인 동포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독립운동가 한분 한분을 기억하는 것이 우리 스스로의 긍지와 자부심을 일깨우는 일"이라며 "정부는 독립운동가들의 정신과 뜻을 기리고 최고의 예우로 보답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919년 한 해에만 무려 1천542회에 걸친 만세 시위운동으로 전국에서 7천600여 명이 사망했고, 1만6천여 명이 부상했으며, 4만6천여 명이 체포 구금됐다"며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일제 탄압이 가혹했으나 우리 겨레의 기상은 결코 꺾이지 않았다.

학생, 농민, 노동자, 여성이 스스로 독립과 자강, 실력양성의 주인공이 되면서 오히려 더 큰 희망을 키웠다"고 평가했다.

이어 "자각한 국민의 자강 노력이 이어지면서 1920년 무장항일 독립군의 국내 진공작전이 무려 1천651회나 펼쳐졌다"며 "그해 6월, 우리 독립군은 일본군 '월강추격대'와 독립투쟁 최초로 전면전을 벌여 대승을 거뒀다.

바로 홍범도 장군이 이끈 '봉오동 전투'로, 임시정부는 이를 '독립전쟁 1차 대승리'라 불렀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1920년 3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는 독립군 북로군정서와 체코군 간에 무기 매수계약이 이뤄졌다.

9천명의 '인간사슬'로 연결해 운반해온 이 무기들이 10월 '청산리 전투' 승리의 동반자가 됐다"며 "우리 겨레 모두가 독립군이었고 승리의 주역이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봉오동, 청산리 전투 100주년을 맞아 국민들과 함께, 3·1독립운동이 만들어낸 희망의 승리를 자랑스럽게 기억하고 싶다"며 "홍범도 장군의 유해봉환이 우리에게 국가의 존재가치를 일깨우고 선열의 애국심을 되새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