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0년 3·1절 1주년 맞아 만세운동 열린 배화여고서 개최
코로나19 탓 행사규모 최소화…청와대 "철저한 방역대책 아래 진행"
코로나19 대응 지휘 중인 정 총리 및 행안·복지장관 등 불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1일 오전 서울 배화여자고등학교 본관 앞에서 열린 제101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에 참석한 광복회원과 4부 요인, 정당대표, 정부 주요 인사 등과 함께 3·1절 100주년을 맞아 지난 100년의 성과를 기억하고 새로운 100년을 향해 나아가는 첫해의 각오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난 극복 의지를 다졌다.

이번 기념식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을 향한 첫해의 의미를 전달하기 위해 기존 국경일 행사와는 달리 새로운 형식이 도입됐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국기에 대한 경례와 애국가, 묵념 및 3·1절 노래 등 기념식에 쓰인 모든 곡은 이승환밴드가 참여해 편곡·녹음했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은 조정래 작가가 101주년을 맞이한 3·1절의 의미를 담아 탈고한 묵념사를 낭독했다.

또한 '전 세계에 알리는 독립선언서'라는 주제로 1919년 당시의 원문뿐만 아니라 영어, 일본어, 중국어, 러시아어, 수어(手語) 및 지난해 정부가 펴낸 '쉽고 바르게 읽는 3·1독립선언서'가 차례로 낭독됐다.

낭독에는 김원웅 광복회장(원문), 영화 기생충 번역가인 달시 파켓(영어),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일어), 중국 출신 귀화 경찰관인 조계화 경장(중국어), 독립운동가 최재형 선생의 후손인 최 일리야(러시아어), 수어통역사인 이현화 국립국어원 주무관(수어) 등이 참여했다.

행사 마지막 순서에는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주목을 받은 '실사형 디지털 아바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김구, 유관순, 홍범도 등 독립 영웅 3인이 등장해 만세삼창을 선도했다.

기념식이 열린 배화여고는 1920년 3월 1일, 일제의 삼엄한 통제 속에서도 3·1만세운동 1주년을 맞아 만세운동이 열린 곳이다.

만세운동을 했던 학생 24명은 종로서 헌병들에게 연행돼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됐다.

남궁억·김응집·차미리사 등 독립운동가들이 이곳 교사로 재직한 바 있다.

청와대는 "3·1운동 1주년인 1920년 3월 1일 만세운동이 벌어진 장소에서 100년이 지난 2020년에 기념식을 개최해 새로운 100년을 향해 나아가는 첫해의 각오를 다지고 국난극복의 의지를 되새기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했다"고 전했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 대규모로 진행된 예년과 달리 이날 기념식을 약 50여 명만 참석하는 소규모 행사로 준비했다.

이 때문에 대구에서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코로나19 대응 주무 부처의 장관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불참했다.

청와대는 참석자를 상대로 사전 발열 여부를 확인한 다음 문진을 하고, 의심증상자 발생에 대비해 격리공간과 응급이송 체계를 확보하는 등 철저한 방역대책 하에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