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2억 투입해 진교∼노량간 10km 도로 완공
하동∼남해 잇는 남해안 연결도로 4차로 확장 개통

경남도는 남해고속도로(진교IC)와 노량대교를 잇는 남해안 진입도로의 중심인 '진교∼노량간 도로' 공사를 끝내고 전 구간을 개통했다고 1일 밝혔다.

이 도로는 하동군 진교면에서 금남면을 연결하는 총연장 10.04km의 지방도 1002호선이다.

총사업비 952억원을 투입해 기존 2차로를 4차로로 확장·포장했다.

진교∼노량간 도로공사 준공으로 남해고속도로 진교IC와 노량대교, 남해읍, 창선삼천포대교가 이어져 국도3호선으로 연결됐다.

하동∼남해∼사천으로 연결되는 남해안 순환연결도로망이 갖춰져 남해안 접근성이 향상될 것으로 도는 전망했다.

또 이 도로를 이용하는 도로이용객의 교통 불편 해소는 물론 지역축제와 휴가철 도로 정체 해소에 도움을 줘 지역 관광산업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