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와 차단된 장소·휴대폰 거치대 지참" 등 공지
"각도는 어떻게?", "뒷배경엔 어떤 구호?" 화상 면접 훈련하는 예비후보들
통합당, 코로나19로 '화상 공천 면접'…"안드로이드폰 준비"

미래통합당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대구·경북(TK) 지역 공천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오는 2일부터 사흘간 '화상 면접'을 실시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미뤄왔던 TK 지역 예비후보자들에 대한 면접을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대면 면접'이 아닌 '화상 면접'을 택했다.

1일 통합당에 따르면 공천 신청자에 대한 화상 면접은 유례 없는 첫 사례이다.

그런 만큼 공관위는 사전에 후보자들에게 사전 준비 사항을 구체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영상통화가 가능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휴대전화를 준비해야 한다.

다른 운영체제일 경우에는 영상통화가 불가능하다.

후보자는 지정된 면접 시간 20분 전부터 외부와 차단된 장소에서 대기해야 한다.

통화 중이거나 전화를 받지 않아 2회 이상 통화 연결이 안 될 경우 다른 후보자에게로 면접 순서가 넘어간다.

후보자의 얼굴이 정면에 보이도록 휴대폰 거치대를 사전에 설치해야 하며, 후보자 본인만 독립된 공간에서 다른 사람의 배석 없이 면접에 임해야 한다.

녹화 및 녹음도 일체 할 수 없도록 했다.

통합당, 코로나19로 '화상 공천 면접'…"안드로이드폰 준비"

후보자들도 주말 동안 '화상 면접 훈련'에 분주했다.

직원, 가족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연습하는 것은 물론 화면에 잡히는 각도와 뒷배경을 어떻게 꾸밀지 등에 대한 고민이 이어졌다.

대구 북구을에 출마한 이달희 예비후보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실제로 보면 강직하고 든든해 보이는 점이 제 강점이라고 생각하는데 화면에 제대로 비칠까 신경이 쓰인다"면서도 "개별 면접이라 다른 후보를 의식하지 않고 장점을 어필할 수 있는 편안함도 있다"고 말했다.

20대인 대구 동구갑 박성민 예비후보는 통화에서 "친구들이랑 영상통화도 많이 하다 보니 젊은 후보들에게는 익숙하고 편할 것 같다"며 "실제 상황처럼 사무실 문도 닫아놓고 혼자 면접 연습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북 고령·성주·칠곡에 출마한 정희용 예비후보는 "10살, 6살 된 아이들과 영상통화를 자주 해서 화상 면접에 자신 있다"면서도 "어떤 각도와 목소리가 좋을지 시험해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실제 만날 때의 전체적인 이미지가 있는데, 한정된 화상 안에 담으려니까 못내 아쉬운 점은 있다"고 밝혔다.

다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회 일시 폐쇄로 국회 일정이 미뤄지면서 이번주 대정부질문이 열리는 본회의에 참석해야 하는 현역 의원들에 대해선 국회에서 대면 면접 심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공관위 관계자는 "이동 동선을 고려한 결정으로 (현역 의원과 예비후보 간에) 차등을 두겠다는 의도는 없다"면서 "국가 상황상 불가피하게 화상 면접을 택했지만, 대면심사 때와 마찬가지로 공정하게 심사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