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펜스 회견 후 미 국무부 홈페이지서 여행경보 업데이트

미국 국무부는 29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대구 지역에 대한 '여행 금지'를 권고했다.

한국 전체에 대한 여행 경보는 3단계인 '여행 재고'를 유지했다.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4단계로 구성되는데 한국에서는 대구 지역에만 '여행 금지'를 발령한 것이다.

미 국무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이날자로 업데이트한 여행경보를 알리며 대구로 여행하지 말라고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수준과 현지의 격리절차 시행을 이유로 제시했다.

국무부의 여행 경보 업데이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긴급 회견 이후 이뤄졌다.

회견에 동석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한국과 이탈리아의 특정 지역에 대해 미국인의 여행 금지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역시 나라 전체에 대해서는 3단계인 '여행 재고'가 유지된 상황에서 롬바르디아와 베네토 지역만 여행 금지 대상으로 공지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