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계 등 비공개 면접·'이언주 부산 전략공천설'에 불만 고조
'특혜 논란' 확산 시 중진·영남권 물갈이 난항 예상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예고했던 '현역 의원 대거 물갈이'를 이어가면서 옛 자유한국당 출신 인사들을 중심으로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통합당에서 가장 큰 지분을 차지하는 한국당의 영남권 및 3선 이상 의원들은 공공연히 '살생부 명단'에 오르내리고 있다.

반면 새로운보수당, 바른미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안철수계에 속했던 이른바 '통합 인사'들에 대해서는 공관위가 상대적으로 관대한 입장을 취한다는 것이 불만의 핵심이다.

공관위가 '통합'이라는 대의에 지나치게 치중, 공천 '공정성'에선 설득력을 잃고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다.

실제로 공관위가 지난달 27일 안철수계 원외와 바른미래당 당권파 출신 일부 인사들을 대상으로 여의도 인근 호텔에서 비공개 면접 기회를 준 것을 놓고도 뒷말이 무성하다.

일각에선 '공관위가 입당 절차도 끝나지 않은 일부 인사들과 관련해 특정 지역을 거론하는 등 특혜를 주려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이종철 전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안철수계 김철근 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 공보단장과 함께 두 번째 면접을 본 뒤 페이스북 글에서 "공관위가 저를 따로 불러 결국 두 번이나 면접을 보게 됐다.

그전에도 이런 경우는 없었다고 한다"며 "그 사이 안철수계로 불리는 김철근 전 공보단장이 제가 뛰고 있는 서울 강서병에 함께 거론되고 있다"며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통합당 공천 갈등 곳곳 불씨…"통합인사 특혜주나" 부글부글

부산은 더욱 시끄럽다.

전진당 출신 이언주 의원이 부산 중구·영도에 전략공천 제의를 받았다고 주장하면서 부산 지역 현역은 물론 예비후보자들 사이에서도 반발이 거세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이언주 의원을 놓고 "팔을 걷어붙이고 싸운 사람과 수수방관했던 사람은 차이가 있는 것 아닌가"라고 공개적으로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하면서 이 같은 반발에 기름을 부었다.

해당 지역에서 출마를 준비 중이던 곽규택 예비후보자는 국회 앞에서 삭발 1인 시위를 하기도 했다.

한 부산 지역 현역 의원은 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언주 의원이 중구·영도에 전략공천을 받을지도 모른다는 소식에 불만이 커 다른 지역구까지 악영향을 줄 지경"이라며 "이 의원이 통합에 참여했다고 해서 부산의 양지에 공천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당 안팎에선 공관위가 '특혜 논란'을 잠재우지 못한 상태에서 대규모 물갈이를 단행한다면 중진과 영남권 의원들을 중심으로 공천 반발이 걷잡을 수 없이 터져나올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실제 영남권 일부 의원들은 '공관위가 경선조차 보장하지 않은 채 통합 인사들을 내리꽂는 식의 공천을 강행한다면 공관위의 불출마 권유나 컷오프에 수긍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한 영남권 의원은 통화에서 "새보수당·안철수계 등의 합류로 당이 중도 보수로 외연 확장을 할 수 있었다는 점은 인정한다"면서도 "통합에 참여했다는 것 외에 국회의원으로서 의정활동 능력도 공천 심사에서 제대로 평가돼야 반발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 공천 갈등 곳곳 불씨…"통합인사 특혜주나" 부글부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