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어떤 특수도 허용하지 말아야"
"무조건 복종하고 철저히 집행하는 엄격한 규률 확립"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개최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에서 28일 촬영,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개최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에서 28일 촬영,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직접 지시했다.

29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는 이 전염병이 우리 나라에 유입되는 경우 초래될 후과는 심각할 것"이라며 "전파속도가 매우 빠르고 잠복기도 불확정적이며 정확한 전파경로에 대한 과학적 해명이 부족한 조건에서 우리 당과 정부가 초기부터 강력히 시행한 조치들은 확고하고 믿음성이 높은 선제적이며 결정적인 방어 대책들이였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와 내각을 비롯한 연관기관들은 전염병 사태와 관련해 선제적이며 강력한 수준의 방역적 대책들의 경험을 토대로 우리 나라의 방역역량을 더욱 강화하라"면서 "방역수단과 체계, 법들을 보완하기 위한 사업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국가방역체계안에서 그 어떤 특수도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비상방역사업과 관련한 중앙지휘부의 지휘와 통제에 나라의 모든 부문, 모든 단위들이 무조건 절대복종하고 철저히 집행하는 엄격한 규률을 확립하며, 이에 대한 당적 장악보고와 법적 감시를 보다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각과 중앙비상방역지휘부에서 이미 세워준 사업체계와 질서대로 전염병이 들어올수 있는 모든 통로와 틈을 완전봉쇄해야 한다"며 "함께 검병, 검사, 검역사업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부정부패로 적발된 당간부 양성기지의 당위원회를 해산하고 관련 간부가 해임됐다.

통신은 "당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결정관철을 위한 정면돌파전을 전개했다"면서 "당의 대열과 전투력을 부단히 강화하기 위한 원칙적 문제들과 당면한 정치, 군사, 경제적 과업들을 정확히 수행하기 위한 방도적 문제들, 세계적으로 급속히 전파되고있는 비루스전염병을 막기 위한 초특급방역조치들을 취하고 엄격히 실시할데 대한 문제들이 심도있게 토의됐다"고 전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