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여야대표 코로나19 협력 방안 모색
"코로나19 국회·정부 초당적 총력 대응"
"추경 포함 과감·신속 대책 필요"
"전국 신천지 신도, 대구와 비슷한 상황 걱정"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코로나19 논의를 위해 여야 정당대표를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코로나19 논의를 위해 여야 정당대표를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 "중국인을 입국금지한다면 우리 국민도 금지대상이 될 수도 있다"며 "코로나19 사태 책임 문제는 상황 종료 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또 "하루 이틀 상황을 더 지켜보며 마스크 공급문제를 추가적으로 검토하겠다"며 "현재는 전국 신천지 신도들에게 대구와 비슷한 상황이 발생할까봐 걱정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28일 오후 국회 사랑재를 찾아 여야 4당 대표들과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방안을 논의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여야 4당 대표 회동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 여야 4당 대표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로 국민안전과 경제 모두 아주 비상하고 엄중한 상황"이라며 "초당적 협력을 구하기 위해 국회를 찾아왔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여야 4당 대표에게 이번 임시국회 안에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처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국회는 지난 26일 코로나19 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했고 '코로나 3법'을 통과시켜 법적 토대를 마련했다"며 "앞으로 조속히 추경을 통과시켜 재난을 극복하기 위한 예산을 뒷받침하는 일에 여야가 함께 나서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지금 이 위기의 배경에는 정부 대응 실패가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며 "중국발 입국금지 조치가 위기 초반에 반드시 실시돼야 했다. 그러나 대통령은 듣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지난 4일 이후 중국인 입국자 중 새로운 확진자가 없고, 하루 2만명 가까이 들어오던 중국인 숫자가 1000명으로 줄었다"며 "전면 금지할 경우 우리 사례가 다른 나라에 치환돼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의 금지대상국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가 늘면서 다른 나라가 (우리 국민의) 입국을 제한하고 격리하는 데 대해 걱정이 있고, 외교적으로 불이익이 없어야겠다"고도 했다.

다만 황 대표는 "재정적·법적 지원은 국회 의무이자 역할"이라며 "미래통합당은 협조와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 예비비든 추경이든 모두 선제적으로 돕겠다"고 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번 추경은 총선용 선심성 예산이 끼어들어서는 당연히 안 될 것"이라며 "매르스 때도 10조를 편성해서 2조밖에 쓰지 않았다. 이렇게 보여주기식 예산이 돼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유성엽 민생당 대표는 "정부의 코로나 초기 대응은 명백히 실패했다"면서도 "정부는 지체 말고 코로나 추경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 코로나19 확산의 핵심으로 꼽히고 있는 신천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의 신천지 검사 결과가 심각하다"며 "전국 곳곳에 신천지 신도들이 있어 대구 사태와 비슷한 상황이 벌어질까 걱정도 되고 방역 차원에서 걱정이 많다"고 했다.

대구·경북 지역 병상 확보에 우려가 제기된 데 대해선 "현재 질병관리본부와 대구시가 함께 논의·검토하고 있다"며 "대구 지역사회 감염이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회동 종료 후에는 코로나19 사태 대응에 국회와 정부가 총력대응 하겠다는 내용의 청와대·여야 4당 대표 간 공동발표문이 나왔다.

발표문에는 "국회 코로나19 특위와 정부는 적극적으로 협력한다" "추경 편성을 포함한 과감하고 신속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한다" "추경은 감염병 대응 및 민생피해 직접지원을 위해 노력한다" "의료인력, 치료병상, 시설 장비 등을 집중 지원하기로 한다"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