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여야대표 회동서 "위성정당, 희대의 사기극" 비판도
유성엽 "정부 코로나 초기대응 명백히 실패…추경해야"

..' />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정부의 초기 대응은 명백히 실패했다"고 비판했다.

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회동에서 "안전불감증에 빠진 정부의 안일한 판단과 대처가 사태를 이렇게 키워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나 지금은 누구의 잘잘못을 따질 때가 아니다"라며 "정부는 지체 말고 코로나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해야 한다.

코로나 방역과 검역에 드는 비용뿐 아니라 이로 인한 경제적 충격을 완화하는 실질적 지원 대책이 포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 대표는 "이에 그치지 않고 갈수록 나빠지고만 있는 경제에 대한 근본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경제 전문가와 현장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된 '경제난 원인 규명·대책 마련 비상경제회의'를 조속히 구성해 경제난의 정확한 원인을 찾고 이에 맞게 처방한 경제정책으로 과감하게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반쪽짜리 선거법 개정은 결국 미래한국당, 열린민주당이라는 위성정당으로 희대의 사기극을 낳고 말았다.

이런 꼼수 정치, 말 바꾸기 정치는 결국 국민을 우롱하고 기만하는 것"이라고 비판하며 "분권형 개헌과 제대로 된 선거개혁으로 상생과 화합의 정치, 보다 대국적이고 발전적인 정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