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서 비례대표만 공천
"지역구 야당 후보 선택해달라"

정치권, 총선 구도 바뀌나 '촉각'
안철수 "지역구 후보 안낸다"…사실상 '선거연대' 수용

국민의당이 4·15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 없이 출마자 전원을 비례대표로 공천하겠다고 발표했다. “지역구에서는 다른 야당 후보를 선택해달라”며 미래통합당과 선거연대를 하겠다는 뜻도 우회적으로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는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253개 지역구에 후보자를 내지 않기로 했다”며 “비례대표 공천을 통해 실용적 중도의 길을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유권자들을 향해서도 “정당투표를 통해 가장 깨끗하고 혁신적인 정당을 선택해달라”며 “지역구에서는 야권 후보를 선택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달라”고 했다. ‘인물 투표는 통합당, 정당투표는 국민의당’이라는 사실상의 선거연대 방침을 밝힌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동안 통합당과의 통합·연대 가능성에 “관심 없다”고 선을 그어 온 것과는 달라진 태도다. 그는 “현 정권의 무능 앞에 ‘정권 심판이 우선이니 힘을 합쳐 달라’는 요청이 많았다”며 “국민의당이 지역구 공천을 하지 않는 희생을 통해 정권을 심판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가 지역구 선거를 포기한 것은 귀국 후 한 달이 넘도록 국민의당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 상황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최근 안철수계 인사의 통합당행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비례대표 현역인 김삼화·신용현·김수민 의원까지 통합당 입당을 결정했다. 주요 인사들이 당을 빠져나가고 지지율이 답보상태에 놓이면서 지역구에 출마할 후보자를 찾는 일도 쉽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안 대표의 기자회견엔 전날 국민의당에 입당한 권은희 의원과 무소속 이태규 의원만 참석했다.

안 대표는 통합당과의 공식적인 선거연대 가능성에는 “정치공학적인 보수통합과 ‘묻지마 반문연대’는 처음부터 반대했다”며 거리를 뒀다. 정권 심판을 위한 연대가 필요하다는 점에는 공감하지만, 통합당에 합류하기보다 비례대표 경쟁을 통해 독자 노선으로 존재감을 살려가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한국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 대해서도 “국민의 바람을 짓밟는 위성정당이 탄생했는데, 국민을 속여서 표를 받는 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다만 측근들의 잇따른 이탈로 내부 동력이 상실된 데다 안 대표에 대한 통합당의 러브콜은 이어질 것으로 보여 총선 전까지 변수는 남아 있다는 관측이다. 지역구에서는 연대하더라도 비례대표 선거에선 국민의당과 미래한국당 간 경쟁 구도가 예상되는 만큼 황교안 통합당 대표가 안 대표를 만나 입당 제안을 할 가능성도 있다.

조훈현 미래한국당 사무총장은 “비례대표 선거에서도 야권 연대는 필요하다”며 “황 대표가 안 대표와 담판을 지으면 이후에 국민의당과 비례대표 공천 등을 논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