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8일 민주당의 비례위성정당 창당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우리 민주당에서 위성정당을 만드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며 “민주당의 비례정당 창당에 분명하게 반대 입장을 밝힌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당초 이날 선대위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할 계획이 없었지만 “발언 기회를 달라”고 자청해 발언권을 얻었다.

그는 “민주당은 선거제도 개혁을 추진해왔고 그동안 미래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 창당을 규탄해왔다”면서 “미래한국당에 대해서는 국민의 현명한 심판을 부탁드리고 민주당은 유불리보다 원칙을 지켜가는 정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중앙일보는 이날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와 윤호중 사무총장, 김종민·홍영표·전해철 의원이 서울 마포구 모 식당에서 지난 26일 모여 비례민주당 창당에 대한 격론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회동에 참석했던 한 인사는 “그날 모인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비례민주당을 창당한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