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선 패배 유승희 "코로나 이유로 투표 참관도 못하게 하다니…"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성북갑)이 전날 경선 결과에 대해 "도저히 인정할 수 없다"고 27일 반발했다.

유 의원은 이날 SNS에 글을 올려 "권리당원 선거에서 '더블'로 졌다는 것을 인정할 수 없다"며 "권리당원은 우리 쪽이 더 많았고 피드백할 때도 무려 1800개 이상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또 "일반투표도 납득할 수 없는 수준으로 차이가 난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번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상대방에서 반칙까지 한 상황에서 제가 이겼는데 불과 한달도 안된 상황에서 일반투표 결과가 이렇게 나왔다는 것도 정말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성북갑 경선결과, 김영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권리당원투표 64%, 일반투표 62%로 권리당원투표 36%, 일반투표 38%인 유 의원을 눌렀다.

유 의원은 "저에 대한 당원과 주민들의 신뢰와 믿음에 비해 너무나 왜곡된 결과가 나왔다"며 "너무 어처구니가 없다"고 토로했다. 또 "코로나를 이유로 갑자기 여론조사기관에서 투표 참관을 못하게 한 것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철저한 조사를 요청하고 당헌당규에 의거해서 이의신청을 하겠다"고 밝혔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