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TK지자체장, 열심히 막을 생각 없다"
권영진 대구시장 "그런 논쟁할 시간 없다"
주호영 "그 입 다물라…코로나19로 헛소리"
박능후 "코로나 원인, 中에서 들어온 한국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9일 오후 재단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8월 조 전 장관이 부적격하다는 의견을 전달하기 위해 청와대 외부인사 A씨에게 문재인 대통령 면담을 부탁했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9일 오후 재단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8월 조 전 장관이 부적격하다는 의견을 전달하기 위해 청와대 외부인사 A씨에게 문재인 대통령 면담을 부탁했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열심히 막을 생각이 없는 게 아닌가라는 의심이 든다. 전염병이 번져서 '문재인 폐렴'으로 공격하고, 문재인 정권이 친중정권이어서 중국의 눈치를 보느라 입국금지를 안 해서 나라가 망했다고 말하고 싶은 것이다."

대구·경북의 코로나19 확진환자가 1000명을 넘어서며 도시는 이미 일상생활이 불가능한 상태로 접어들고 있는 가운데 전 보건복지부 장관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믿을 수 없는 발언을 해 뭇매를 맞고 있다.

대구·경북의 확진환자는 26일 처음으로 1000명을 넘어섰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대구와 경북의 확진환자가 각각 710명과 317명 등 모두 1027명이라고 밝혔다. 전국 확진환자(1261명)의 81.4%가 대구·경북에서만 나온 것이다. 특히 이날 대구에서는 코로나19로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73살 남성이 사망(12번째)하고,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의 비서까지 확진 판정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불안감이 더 커지고 있다.

지자체장들이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서는 가운데 유 이사장은 TK의 급진적인 확산세를 "막을 생각이 없는 것"으로 단정 지었다.

유 이사장은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권 시장이 중국인 입국 차단을 했어야 했다고 한 것은) 아주 정치적인 발언이다. 이 분은 별로 열심히 막을 생각이 없지 않나 하는 생각까지 든다"고 주장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권 시장은 26일 오전 대구시청 브리핑에서 "제가 부족하다는 지적은 달게 받겠다"라면서도 "지금 그런 논쟁할 시간 없다.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고 일축했다.

권 시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더 무서운 것이 나쁜 정치 바이러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시민 씨의 눈과 머리와 입은 아무리 이해하려 해도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불가능하지 않을까 싶다"면서 "제발 그 입 좀 다물라"고 공개 비판했다.

그는 "혼자만 떠든다면 누가 뭐라 하겠냐마는, 무고한 사람들에게 엄청난 고통을 주고 있으니 그게 문제"라면서 "코로나19 사태를 두고 헛소리를 하고 있다. 유 씨는 '중국 국적 감염자는 6명' 운운하면서, 코로나19 확산이 마치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에게 책임이 있는 것처럼 말도 안 되는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고 저격했다.

그는 또 "대통령의 무능과 오판을 아무리 감싸려는 의도라고 해도 어느 정도껏 해야 한다"면서 유 씨, 제발 그 입 좀 다물라. 그 길이 고향 사람들의 분노를 조금이나마 누그러뜨리는 길이고, 이 정권을 위하는 길이다"고 거듭 강조했다.

전 보건복지부 장관 출신인 유 이사장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애를 태우고 피땀 흘리는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를 격려해 주지는 못 할망정 사실을 왜곡하고 책임을 떠넘기기 급급하자 이에 대한 비난도 이어지고 있다.

전 보건복지부 장관으로서의 경험을 살려 방역에 대한 조언이나 격려를 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런 가운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6일 코로나19 확신과 관련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말해 논란을 샀다.

박 장관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정갑윤 미래통합당 정갑윤 의원과의 질답 과정에서 "복지부 장관이 (중국인 입국금지) 입장을 주장하고 관철했으면 이런 사태가 왔겠느냐"는 질타에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 애초부터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