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전역 입국금지 제안 없었다"
감염학회 관련 허위 답변 논란도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 '코로나 주범'이라는 박능후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주원인으로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을 지목해 논란이 일고 있다. 홍익표 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대구·경북(TK) 최대 봉쇄’ 언급으로 물의를 빚은 지 하루 만에 나온 발언이다.

박 장관은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중국인 입국 제한을 주장하는 정갑윤 미래통합당 의원에게 “(코로나19 확산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며 “한국인이 중국에 갔다가 들어오면서 감염을 가져온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중국에서 온 한국인이 최대 원인”이라는 발언을 세 차례나 반복했다.

박 장관이 “대한감염학회는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를 추천하지 않았다”고 한 발언도 허위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대한의사협회가 건의한 중국인 입국 금지를 왜 시행하지 않느냐’는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대한감염학회는 지난 2일 “입국자 제한 지역을 중국 후베이성 이외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정부에 조언했다. 장제원 통합당 의원은 “국민은 문재인 정권의 경거망동에 분노한다”고 박 장관의 발언을 비판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