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웨이하이, 입국 한국인 14일 격리…이스라엘·모리셔스 때와 달리 항의 안해
해외여행안전 홈피에도 중국 본토 관련은 전무…업데이트도 늦어
중국의 '한국인 격리' 줄 잇는데…정부, 제대로 항의도 안해

중국 일부 지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유입을 막기 위해 한국인 입국자를 강제로 격리하는 등의 조처를 하고 있지만, 정부가 미온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전협의 없이 이런 조처가 이뤄졌지만 다른 나라때와는 달리 제대로 된 항의조차 하지 않고, 외교부 해외여행안전 홈페이지에는 중국 본토와 관련된 사항이 아예 전무하다.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시는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계정을 통해 25일부터 일본과 한국 등에서 웨이하이로 입국하는 사람들은 국적을 불문하고 강제 격리한 뒤 14일 후에 귀가시킨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웨이하이 공항에 도착한 인천발 제주항공 승객 163명은 전원 격리 조치됐다.

격리된 이들 중에는 한국인 19명도 포함됐다.

중국이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전원 강제 격리에 나선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으로, 중국 측은 이에 대해 한국 측과 사전 협의를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시는 이날 한국에서 선양으로 들어온 항공편에 탑승한 이들에 대해 전원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검사 결과 증상이 없는 경우에도 14일간 자택이나 지정호텔에서 격리 생활을 해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인천에서 출발해 난징(南京)에 도착한 항공편에서는 발열자가 발견돼 탑승객 169명 가운데 발열자 주변의 70여명은 지정된 호텔로 격리되기도 했다.

중국 국적 탑승객 3명이 발열 증세를 보이자 국적과 관계없이 인근 좌석에 앉은 70명 정도를 격리 조치한 것으로, 이들 중 한국인이 어린이들을 포함해 4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물론 이는 발열자가 발생했기 때문에 격리가 이뤄진 것이기는 하지만, 중국 전체적으로 볼 때 한국에서 들어오는 여행객에 대한 검사와 격리 등 조처가 상당히 강화되는 분위기다.

그렇지만 한국 정부는 중국 측의 이런 조처에 사실상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고 있어 저자세 논란이 일고 있다.

외교부는 이스라엘이나 모리셔스, 요르단 등이 사전협의없이 입국 통제를 했을 때는 유감 표명과 함께 강력하게 항의했다.

그러나 웨이하이에 한국인 19명이 사전예고도 없이 격리됐는데도 이렇다 할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늦게까지도 "격리 배경을 파악 중"이라고 했을 뿐이었다.

중국의 '한국인 격리' 줄 잇는데…정부, 제대로 항의도 안해

외교부 당국자는 "칭다오총영사관에서 중국 지방정부 측과 필요한 소통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한국인이 큰 불편을 겪고 있지만 이날 오후 8시 현재 외교부 해외여행안전 홈페이지에는 중국 본토와 관련된 사항은 전무하다.

마카오의 경우 '최근 14일 내 한국을 방문한 이력이 있는 입국자를 대상으로 별도 지정 장소에서 6~8시간 소요되는 검역 실시한다'는 내용을 안내하고 있지만, 14일 격리방침의 웨이하이에 대한 사항은 어디에도 없다.

물론 이런 조처는 중국 중앙정부가 아닌 지방 정부 차원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독자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여 한국 정부가 대응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앞서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코로나19 환자 증가가 보고되는 한국과 일본 같은 국가들에 대해 여행주의보 발령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유독 중국에 대해서만 느슨한 대응이 반복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없지 않다.

한국이 여론의 거센 요구에도 중국인에 대한 전면 입국 차단 조처를 하지 않자 일각에서는 시진핑(習近平) 주석의 방한 등 정치적인 고려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 바 있다.

또 한국이 코로나19 확산에도 중국인 입국 금지를 하지 않았는데 아무리 지방정부라고는 하지만 중국 측 대응이 너무 성급하다는 비판도 나온다.

중국의 '한국인 격리' 줄 잇는데…정부, 제대로 항의도 안해

한편 외교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 각국이 한국인에 대한 입국 강화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이런 조처가 이뤄지지 못하도록 사전에 외국과 조율하기는커녕 사후에도 국민들에게 신속하게 알리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일례로 이날 오전부터 솔로몬제도나 모리셔스 등에서 한국인에 대해 입국 금지를 한다는 기사들이 잇따랐지만, 해외여행안전 홈페이지에서는 오후 늦게야 이런 사실이 공지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