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야당, 정부 비판 지나쳐…지금은 좀 참아달라" 호소도
김부겸, 당정청 'TK 봉쇄' 언급에 "배려없는 언행 삼가달라"(종합)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당정청 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대구·경북(TK) 지역에 대한 '최대한의 봉쇄조치'라는 표현이 포함된 것과 관련, "오해받을 수 있는 배려 없는 언행을 삼가 달라"고 당부했다.

TK 지역 공동선대위원장인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당정청 회의에서 봉쇄조치라는 표현이 사용돼 불필요한 논란이 일었다"며 "급하게 해명하기는 했지만, 왜 이런 언행이 계속되는지 비통한 심정"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을 철저히 하겠다는 뜻이겠지만, 그것을 접하는 대구·경북 시민들의 마음에는 또 하나의 비수가 꽂혔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하나의 적 '불안감'과 치열하게 싸우고 있는 대구·경북 시도민들의 심정을 헤아려 불안감을 가중하고 마음의 상처를 안겨 줄 수 있는 어떠한 언행도 일체 삼갈 것을 호소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런 실수를 하면 안 된다.

지역민들 상처가 컸다.

전화도 쏟아졌다"면서 "상황이 안 좋은데 봉쇄라는 말이 던져지니 '심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제 정세균 국무총리도 여기에서 방역을 지휘하기로 했으니 사람들이 '지나치게 이럴 게 아니구나' 할 것"이라면서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것을 풀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김 의원은 이날 정부의 코로나19 대응과 '봉쇄' 논란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자 추가로 글을 올려 "제1야당과 일부 언론에 부탁한다"며 "더 잘하라는 뜻으로 비판하는 것인 줄 왜 모르겠나.

하지만 너무 지나치다"며 자제를 요청했다.

그는 이번 사태를 영화관에 불이 났을 경우에 빗대 "가장 안 좋은 경우는 고함과 비명이 마구 터져 나오는 상황이다.

화마보다 무서운 게 질식사와 압사라고 한다"면서 "탈출 경로를 아는 안내원의 목소리가 고함에 묻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오늘 대통령이 대구를 다녀갔다.

정부를 비판할 때 하더라도 지금은 좀 참아달라"며 "장수의 투구를 벗기지 말아달라. 대구·경북민들이 불난 영화관을 무사히 빠져나갈 수 있도록 지켜봐 달라"고 호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