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를 지낸 이원욱 의원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을 20조원 이상으로 편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했고, 국무회의에서 현 경제 상황을 비상경제시국이라고 규정했다"며 "수출과 내수의 위축에 따른 경제 상황을 고려할 때 최소한 20조원 이상의 추경 편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건스탠리, 노무라증권 등은 코로나19 영향에 따라 한국 경제에 대해 0%대의 성장을 예측하기도 했다"며 "최소한 2%대의 성장률을 달성하려면 국내총생산(GDP)의 1.4%인 20조∼25조원의 추경 편성이 필요하다"고 했다.

앞서 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오전 협의회를 열고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추경을 편성하기로 했다.

당정청 내부적으로는 10조원 규모를 '슈퍼 추경'이라고 보고, 이 선을 넘길지 여부를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 일각에서는 6조원 규모의 추경이 편성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이원욱 "코로나19로 비상경제시국…추경 20조원 이상 돼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