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관련 업소 폐쇄, 접촉자 자가 격리…감염경로 파악 중"
천안 40대 여성 코로나19 확진자 이틀간 시내 8곳 돌아다녀

충남 천안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인 40대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기 전 이틀 동안 미장원 등 천안 시내 8곳을 돌아다녔던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코로나19 양성으로 최종 확인된 천안에 사는 40대 여성은 확진 전 이틀 동안 어머니 집과 미용실, 부동산 개업식, 김밥집과 병원과 약국 등 8곳을 방문했다.

접촉자는 어머니와 남편 등 가족 4명, 미용실 5명, 부동산 개업식 7명, 회사 10명, 김밥집 2명 등 28명 외에도 병원과 약국을 방문하면서 다수의 접촉자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시는 이들을 자가 격리 조치하고, 해당 장소는 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정확한 감염 경로는 파악 중이다.

지금까지 확인된 것은 특정 종교인이거나 최근 해외여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안전 문자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실을 알렸다.

이틀간 시간대별 이동 장소와 시간도 고지했다.

이 여성은 24일 오후 3시 33분 발열 증상으로 천안충무병원 외부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25일 오전 10시 13분 양성으로 최종 확인됐다.

천안 40대 여성 코로나19 확진자 이틀간 시내 8곳 돌아다녀

시 관계자는 "외출 시에는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철저한 손 씻기, 손 소독제 사용 등 예방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비상사태가 수습될 때까지 다수의 사람이 모이는 모임이나 행사, 대외활동 등을 자제해 달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