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제주시갑 송재호 전략공천, 당내 후보 반발 후폭풍

송재호 전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이 제주시갑 선거구에서 더불어민주당 총선 후보로 전략공천되자 당내 다른 후보들이 반발하고 있다.

송재호 전 위원장은 25일 입장문을 통해 제주시갑 선거구 민주당 전략공천 사실을 알리며 "4·15 총선에서 문재인 정부의 정치 개혁과 민생 개혁 완성, 제주도의 완성, 도민 자존 회복을 위해 압도적 승리를 도민과 당원 동지에게 돌려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선 승리를 위해 헌신한 (같은 당 제주시갑 선거구 출마자) 박희수 예비후보와 문윤택 예비후보에게 마음 깊은 위로와 존경을 보내며 문재인 정부의 완성과 민생 개혁을 위한 대장정에 함께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송 전 위원장은 조만간 제주시갑 선거구 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할 계획이다.

그러나 같은 당 제주시갑 선거구의 박희수 예비후보는 성명을 내 "지역에 대한 특수성과 보편성에 대한 고려 없이 일방적인 의사결정과 통보는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하는 민주주의 기본원칙인 절차적 정당성에 위배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반발했다.

또 "현재 제주 사회에서는 송재호 전 위원장에 대한 각종 의혹이 회자하고 있다"면서 "전략공천에 대해 이의신청과 재심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앞서 지난달 민주당이 송 위원장을 전략공천으로 확정하면 탈당할 수 있다고도 밝혔다.

전략공천에 반대해 온 문윤택 후보도 당의 제주시갑 후보 전략공천에 대해 조만간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제주시갑 선거구에서는 4선 현역인 민주당 강창일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