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도 1명 자가격리…전남 21개교 긴급 방역 실시
교총 회장 코로나19 확진에 전남 사립학교 65명 자가격리(종합)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사학 혁신방안 국회 토론회에 참석한 전남지역 사립학교 관계자 65명이 자가격리됐다.

전남도교육청은 이달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학 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한 도내 사립학교 21개교 관계자 65명을 파악해 자가격리했다고 25일 밝혔다.

지역별로는 여수 9개교·목포 4개교·순천 3개교·영광·보성 각 2개교·곡성 1개교 등이다.

이들 65명은 토론회 당일인 이달 19일을 기준으로 2주일 동안인 3월 4일까지 자가 격리된다.

이 토론회에 참석했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된 데 따른 조치이다.

또, 당시 토론회 참석자 모두에게 시·군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신속하게 검사토록 했다.

이들과 접촉한 사람을 추적해 추가로 격리하는 등 동선 파악과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이들 참석자가 소속된 학교도 25일 정오부터 직장 폐쇄하고 긴급 방역을 했다.

확진자가 급증하는 대구·경북지역 방문자에 대해서는 학교 자체적으로 파악해 자가 격리 등 필요한 조처를 하도록 했다.

도교육청은 도내 전 사립학교에 긴급 공문을 보내 교직원 및 법인 관계자들의 복무 관리 지침을 하달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교육·전파 철저 이행, 코로나19 의심 직원 재택근무, 지자체 주관 행사 참석 관리 철저, 각종 회의 운영 시 철저한 위생 관리, 소속 교직원 법인 직원 여행 최소화 등이다.

광주지역에서도 사립학교 관계자 1명이 이 회의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교육청 관계자는 "보건당국은 교총 관계자의 확진 날짜가 22일인 만큼 19일 토론회 참석자들이 격리대상은 아니지만 학교 내 전파를 우려하는 주민들이 많아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