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봉쇄' 논란에 들끓는 민심…文 "코로나 차단 뜻" 직접 진화

대구·경북(TK)을 대상으로 ‘봉쇄정책’을 시행하겠다는 당정청의 입장 발표가 오해를 낳으며 민심이 들끓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진화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25일 “오늘 아침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으나,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코로나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히라”고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앞서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고위 당정협의회가 끝난 뒤 브리핑을 통해 대구·경북·청도 지역을 언급하며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정부가 대구와 경북의 출입을 제한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오해를 낳은 셈이다.

논란이 불거지자 민주당은 출입기자단 메시지를 보내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의미는 방역망을 촘촘히 하여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한다”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 같은 설명에도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자 홍 수석대변인은 추가 브리핑을 통해 “사실관계를 바로 잡겠다”며 “봉쇄의 개념이 일반적인 이해처럼 지역을 봉쇄한다는 게 절대 아니다. 마치 우한 봉쇄 연상하듯 (보도가) 나가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재차 해명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