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4·15 총선이 5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총선에 출마하는 예비후보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국회가 일시 폐쇄되는 등 유권자들과의 대면접촉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바닥 선거운동을 의미하는 ‘지상전’이 사실상 불가능해지자 정치 신인에게는 또 하나의 걸림돌이 생겼다는 지적이 나온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가 확산함에 따라 당분간 당 소속 예비후보들에게 대면접촉 선거운동을 중지하고 유튜브, SNS 등을 활용한 온라인 선거활동을 권유할 방침이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일주일이 코로나19 극복의 분기점인 만큼 민주당은 대면 선거운동을 전면 금지하고 코로나19 극복에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등 야당은 대면접촉 금지와 관련한 당 차원의 지침은 아직 내리지 않았지만 감염병 우려가 확산함에 따라 예비후보들이 스스로 ‘대면접촉 선거운동 중지’를 선언하는 상황이다. 김현성 통합당 부산 남구을 예비후보는 “거리 인사나 다중이용시설 방문 등을 중단하고 비대면 선거운동 체제로 전환할 것을 경쟁 후보들에게 제안했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지상전’(바닥 선거운동)이 막힌 정치 신인들에게 선거 구도가 더욱 불리해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미디어 홍보를 활용하는 ‘공중전’에는 인지도가 높은 현역과 거물급 주자들이 절대적으로 유리하기 때문이다.

한 민주당 초선 의원은 “우리만 대면접촉 선거운동을 못 한다면 손해가 컸겠지만 다른 당들도 상황이 같아서 부담을 덜었다”며 “이번 선거는 공중전 위주의 싸움이 되지 않겠느냐”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인지도가 높은 사람들에게 유리한 선거구도가 돼 간다”고 덧붙였다.

성남시 중원구에서 활동 중인 조신 민주당 예비후보 역시 “당의 조치도 있지만 지역 주민의 건강이 우선이라는 생각에 대면접촉 선거활동을 전혀 하지 않고 있지만 후보자 입장에서는 정말 어렵다”면서 “매일 아침 하던 시민 인사 등을 중단하고 SNS로만 활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정당과 정부 차원의 대응책 마련을 촉구했다. 서울 동대문을 지역구에 출마한 장경태 민주당 예비후보는 “안 그래도 정치 신인에게는 제약이 많은데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대면접촉 선거운동이 막히면서 후보들도 힘들고 국민에게도 피해가 가고 있다”며 “선거운동은 후보자가 자신을 알리는 것도 있지만 국민들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고 이들의 투표권 행사를 돕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각 당뿐 아니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에서 국가적인 민주주의 위기 상황임을 인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