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형철 민주평화당 전북도당 사무처장이 4·15 총선에서 전주을 선거구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조형철 평화당 전북도당 사무처장, 전주을 총선 출마

그는 25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북 텃밭에 기생한 더불어민주당 정치 세력을 심판하겠다"며 "이를 통해 평생소원인 전북 발전을 이룩하겠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여당인 민주당의 대표적인 전북 홀대 사례로 전북 탄소법 국회 통과 무산, 전주 제3 금융도시 지정 보류, 공공의대설립법 좌절 등을 꼽았다.

조 예비후보는 "전북 텃밭에 안주해온 민주당의 무능함 때문에 전북은 전국 꼴찌의 경제 수준으로 밀려났다"며 "젊고 패기 넘치는 황소의 리더십을 통해 전북 발전을 한단계 올려놓겠다"고 약속했다.

전주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그는 전주시의원과 전북도의원 등을 역임했다.

전주을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덕춘·이상직, 무소속 성치두·최형재 예비후보 등이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