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입국금지 7개국, 입국절차 강화 10개국
강경화 "대중 공황 불러일으키는 조치" 우려
코로나19 관련 이스라엘의 입국금지 조치로 현지에 발이 묶여있던 한국인 관광객들이 25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귀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관련 이스라엘의 입국금지 조치로 현지에 발이 묶여있던 한국인 관광객들이 25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귀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한국인의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가 속출하고 있다. 이와 관련 외교부는 25일 주한외교단을 초청해 '한국인 입국제한 자제'를 요청하는 등 당부에 나선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김건 차관보는 외교부 청사에서 주한외교단을 대상으로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노력에 대해 설명하고, 한국인에 대한 입국제한 등 과도한 조치를 말아 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앞서 외교부는 각 재외공관에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노력을 주재국에 충실히 설명하라고 지시했지만, 한국인 입국을 제한하는 나라는 빠르게 늘고 있다.

외교부의 '코로나19 확산 관련 외국의 한국 여행객에 대한 조치 현황'에 따르면 지난 24일 밤 10시 기준 한국인 입국금지 조치를 취한 나라는 △사모아 △키리바시 △홍콩 △사모아 △바레인 △요르단 △이스라엘 7개 국가다.

또 검역 강화나 격리 조치 등 입국절차를 강화한 나라도 △마카오 △싱가포르 △태국 △마이크로네시아 △영국 △카자흐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오만 △카타르 △우간다 등 10개국에 이른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24일(현지시간)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열린 제43차 유엔 인권이사회의 고위급회기에 참석해 코로나19와 관련한 타국의 입국제한 조치 등에 대해 우려의 뜻을 전했다.

강 장관은 "코로나19 감염 발생 국가 출신자에 대한 혐오 및 증오사건, 차별적인 출입국 통제 조치 및 자의적 본국 송환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말했다.

또 "각국 정부들은 대중의 공황을 불러일으키는 조치를 취하기보다 과학적인 증거에 기반해 이런 사건들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