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지원비 부정수급 의혹에
"가난 견디기 위해 받았다"
민주 영입1호 최혜영, 해명에도 논란 여전

더불어민주당의 영입 인재 1호인 최혜영 강동대 교수(사진)가 기초생활비와 최중증 독거 장애인 지원비를 부정 수급했다는 의혹이 25일 제기됐다. 최 교수는 “가난을 견디기 위한 것이었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최 교수는 이날 민주당을 통해 배포한 설명자료에서 “누군가가 행정기관과 언론에 저희 부부 일에 대해 의혹 제기를 한 모양”이라며 “저희 부부가 혼인신고를 하지 못한 것은 중증 척수장애인으로 감당해야 할 생계 문제와 시댁의 빚을 떠안아야 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 때문이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한 언론은 2011년 결혼한 최 교수 부부가 지난해까지 혼인신고를 의도적으로 미룬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 부부가 혼자 사는 중증 장애인으로 분류돼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초과 지원을 받았다는 것이다.

최 교수는 “둘 다 척수 사지마비 장애인으로 직업이 없는 데다 남편은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떠안은 빚이 6000만원이 넘었다”며 “남편이 2017년 직업을 얻은 이후부터 기초생활비를 수급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7년 가까이 독거 장애인으로서 지원금을 부당 수령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제대로 된 설명을 내놓지 못했다. 최 교수는 “관할 행정관청 조사를 받을 예정으로, 사정을 있는 그대로 성실히 다 설명할 계획”이라고 했다. 관할인 구로구청은 관련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최 교수는 발레리나를 꿈꾸다 사고로 척수 장애인이 된 사연이 알려지면서 주목받았다. 그는 21대 총선에서 민주당 비례대표 1번으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