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실 보좌진도 음성 판정 통보받아
황교안·심재철·전희경·곽상도·송언석, 코로나19 '음성'(종합)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와 전희경·곽상도·송언석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25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황 대표 측은 이날 입장문에서 "어제 황교안 예비후보가 우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오늘 오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황 후보는 당 대표이자 우한 코로나19 특위 위원장으로서 당 대책을 관장하는 등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며 "현장 점검 위주로 차분하게 일정을 소화하며 주민들의 목소리를 청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심재철 원내대표와 전희경·곽상도·송언석 의원도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통보받았다고 전했다.

국회 행사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심 원내대표와 이들 의원 및 성일종 의원은 전날 자진해서 병원 검사를 받고 자가 관리에 들어갔다.

방역당국은 이들이 확진자가 발병하기 전에 만났으므로 접촉자로 분류할 수 없다고 결론 내린 바 있다.

황교안·심재철·전희경·곽상도·송언석, 코로나19 '음성'(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