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른 시일내 추경 편성"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장,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홍남기 경제부총리.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장,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홍남기 경제부총리. 사진=연합뉴스

당·정·청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되는 현재 봉쇄 정책을 극대화하기로 하는 등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 및 계획을 논의했다.

당·정·청은 25일 서울 여의도동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제3차 고위 당정 협의회를 열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 대변인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코로나19의)전파를 최대한 차단하고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대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며 "특히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어서는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두고 대구 등의 출입 봉쇄를 하는 것이냐는 지적이 나왔다. 민주당은 브리핑 직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방역망을 촘촘히 해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라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 이점 오해 없길 바란다"고 해명했다.

당·정·청은 또 마스크 수급 불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하루 생산량의 절반을 공적 의무 공급으로 투입하기로 했다. 수출 물량 역시 현재 대비 10%로 제한할 계획이다. 홍 수석 대변인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에 대해선 저소득층 취약계층 의료진에 대해 무상공급을 확대키로 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의 긴급재정명령권 발동도 검토하기로 했다. 홍 수석 대변인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추경을 편성하기로 했고 만약 국회가 정상적으로 운영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 긴급재정명령도 검토하기로 했다"며 "특히 감염병으로 고통받고 있는 대구와 경북 지역, 중소기업·자영업자에 대한 특별한 지원, 아울러 수출기업에 대한 적극적 지원을 통해서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임대료로 고통받고 있는 중소자영업자를 위해 임대료 인하 등과 관련, 건물주나 자영업자 등에 대한 세제 혜택 등을 이번 추경에 포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