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입국절차 강화 확산…직항편 취소도 잇따라
강경화, 이스라엘의 한국인 입국금지에 "과잉대응" 지적
'한국인 입국제한 더는 안돼'…외교부, 주한외교단에 설명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국인에 대해 입국 절차를 강화하는 나라가 크게 늘어나자 정부가 주한외교단을 상대로 설명회를 진행한다.

김건 외교부 차관보는 25일 오후 외교부 청사에서 주한외교단을 대상으로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노력에 관해 설명할 예정이다.

한국 정부가 코로나19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하고 있으니 한국인에 대해 입국제한 등 과도한 조치를 말아 달라고 당부하기 위해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4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가진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이 한국인에 대해 입국금지 조처를 한 데 대해 "과잉대응"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외교부는 앞서 각 재외공관에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노력을 주재국에 충실히 설명하라고 지시했지만,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거나 입국 요건을 강화하는 나라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25일 외교부 해외여행안전 홈페이지에 따르면 현재까지 공식적으로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을 금지한 국가는 이스라엘과 바레인, 홍콩, 요르단, 키리바시, 사모아, 미국령 사모아 등 7개국이다.

한국에서 입국한 이들을 일정 기간 격리하거나 건강 상태를 관찰하는 등 입국절차를 강화한 국가는 마카오, 싱가포르, 태국, 마이크로네시아, 영국, 카자흐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오만, 카타르, 우간다 등 10개국이다.

그러나 이들 외에도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거나 입국 절차를 강화한 나라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

아프리카의 섬나라 모리셔스는 한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23일 오후 현지에 도착한 한국인 관광객 34명 중 일부가 발열 등 감기 증상을 보이자 이들의 입국 허가를 보류한 바 있다.

베트남도 한국인 입국자에 대해 격리한 채로 건강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다낭시는 24일 오전 대구에서 도착한 여객기에 탄 한국인 20명에게 별도의 입국 절차를 밟도록 한 뒤 근처 병원에 격리해 건강 상태를 체크하고 있다.

호찌민시도 지난 23일 밤부터 24일 새벽까지 한국에서 입국한 575명 가운데 대구 출신 한국인 3명을 병원에 격리했다.

이 가운데 2명은 호흡기 질환 증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몽골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몽골도 오는 25일부터 3월 2일까지 한국에서 몽골로 입국하거나 몽골에서 한국으로 가는 모든 항공편을 일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쿠웨이트도 한국을 비롯해 태국, 이탈리아를 오가는 항공편을 중단한다고 2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한편 이스라엘은 한국과의 협의를 거쳐 24일(현지시간) 두 차례에 걸쳐 전세기를 띄워 한국인 관광객 417명을 한국으로 돌려보냈다.

주이스라엘한국대사관은 3차 전세기 운항을 위한 수요 조사를 진행 중이다.
'한국인 입국제한 더는 안돼'…외교부, 주한외교단에 설명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