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서 코로나19 확진자 첫 발생…35세 몽골인 남성(종합)
간 질환·신부전 환자…20일 입국 후 자택서 요양

경기 남양주시는 별내동에 사는 35세 몽골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남양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번이 처음이며 감염 경로를 확인되지 않았다.

이 남성은 현재 고양 명지병원에 격리 치료 중이다.

남양주시는 이 남성이 지난 20일 몽골에서 입국한 뒤 지병 등으로 몸이 좋지 않아 집 밖을 출입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
남양주서 코로나19 확진자 첫 발생…35세 몽골인 남성

이 남성은 간 질환과 신부전을 앓아 자택 요양 중이었으며, 병세가 악화해 지난 24일 오전 6시께 고양 명지병원으로 후송됐다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과 함께 사는 부인과 누나, 밀접 접촉한 지인 등 몽골인 6명에 대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했으나 다행히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그러나 지인 중 인근 대학에 다니는 몽골인 유학생도 있어 해당 대학에 이 같은 내용을 통보하는 한편 이들의 동선과 접촉자를 추가로 파악 중이다.

남양주시는 이 남성의 주거지와 주변에 대한 소독 방역을 마쳤으며 가족과 지인들을 별도 격리 보호 중이다.

이 남성은 지난해 12월 8일 남양주를 벗어나 생활하다가 몽골로 출국했다.

이에 남양주시는 경기도 역학조사관 현장대응팀과 함께 이 남성이 남양주에 오기 전 동선과 추가 접촉자 등을 조사 중이다.

조광한 시장은 이날 성명을 내 "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하고자 총력을 기울였으나 시민들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 등은 추가 확인되는 대로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신속히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이번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발열, 기침 등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 1339로 먼저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