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심재철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검사를 받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함께 검사를 받은 같은 당 전희경, 곽상도 의원도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합당 관계자는 25일 황 대표와 심 원내대표, 전 의원, 곽 의원이 각각 개별적으로 음성판정을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황 대표 예비후보 선거사무실 관계자는 "황 대표가 당 대표, 코로나19 특별위원회 위원장 역할을 계속할 것이고 현장 점검 위주로 차분하게 일정도 소화하며 주민들의 목소리를 청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와 곽 의원, 전 의원은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 함께 참여한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과 접촉한 사실이 알려졌다. 황 대표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심 원내대표와 접촉했다. 이후 하 회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황 대표 등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