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본관, 의원회관 이어 도서관, 어린이집도 방역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 코로나19 검사결과 주목
코로나19 확진자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 등 국푀 출입이 전면 통제됐다. 사진은 국회 본회의장을 방역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 등 국푀 출입이 전면 통제됐다. 사진은 국회 본회의장을 방역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가 국회까지 덮쳤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국회를 방문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지난 24일 긴급 폐쇄됐다. 감염병에 대한 우려로 국회가 폐쇄된 것은 사상 초유의 일이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지난 24일 오후 정론관에서 긴급 브리핑을 통해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행사 참석자가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짐에 따라 국회 의원회관과 본관에 대해 전면 방역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이번 방역은 오늘 오후 6시부터 시작해 방역 효과를 위해 적어도 24시간 방역 장소를 폐쇄해야 한다는 권유에 따라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은 26일 수요일 오전 9시 다시 문을 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9일 곽상도 의원실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서 축사에 나선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짐에 따라 내려진 조치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전희경 대변인, 곽 의원이 '접촉자'로 지목돼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상태다.

발칵 뒤집힌 국회는 일단 올스톱 됐다. 의총은 취소됐고, 상임위 일정이 조정된 것은 물론 대정부질문이 예정됐던 본회의마저 연기됐다.

확진자가 참석한 행사가 열렸던 의원회관 2층 출입구와 본관 일부 출입구 폐쇄에 이어 마스크를 쓰지 않거나 발열이 있는 사람의 국회 출입도 전명 봉쇄했다. 또 본관과 의원회관에 이어 도서관, 의정관, 어린이집도 모두 일시 폐쇄하고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

한편, 심 원내대표 등의 신종코로나19 검사 결과는 25일 오전 중 나올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