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24일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를 순연하기로 합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라 여야가 24일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를 순연하기로 합의했다.

민주당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는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검사를 받으러 간 것으로 확인돼 이인영 원내대표가 심 원내대표에게 순연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김한표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통합당 의총에서 "의총을 취소하겠다"며 "국회 본회의도 여야 간 긴급하게 순연하는 것으로 결정됐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