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렵지만 이 길을 가겠다" 독자 노선 강조
창당 후 첫 일정 현충원 참배…방명록에 '코로나 20'으로 오기
안철수 "통합당과 선거연대? 그쪽에서 생각 없다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4일 미래통합당과의 통합 또는 선거연대 가능성에 대해 "거기(통합당) 대표나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이 오히려 생각이 없다고 그런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창당 이틀 차인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구태여 (이 문제를) 저한테 물어보실 필요는 없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 의원 중에 통합이나 연대를 원하는 목소리도 있지 않나'라는 질문에 "저는 어렵지만, 이 길을 가겠다.

이것이 우리나라를 살리는 옳은 길이라고 믿기기 때문"이라며 "각 의원은 처해있는 상황이 다르니 고민을 많을 것이다.

어떤 선택을 하든지 저는 존중하겠으니 마음 불편해하지 마시라고 했다"고 답했다.

안 대표는 귀국 이후 보수통합 제안에 줄곧 "관심 없다"고 선을 그어왔다.

오르지 않는 당 지지율과 창당 준비를 함께한 이동섭 의원의 통합당 이동 등으로 현실적 선거연대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당 대 당 선거연대에 거리를 두는 등 여의치 않은 상황에서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거듭 확인한 셈이다.

안 대표는 오전 국회 의원회관 간담회실에서 권은희·김수민·신용현·이태규 의원과 함께 첫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김삼화 의원은 병원 방문을 이유로 불참했다.

회의에서는 권은희 의원과 영입 인재인 김경환 변호사가 최고위원으로 지명됐다.

사무총장은 이태규 의원이, 당 대표 비서실장은 김도식 전 창당준비위원장 비서실장이 맡기로 했다.

대구시당 위원장인 사공정규 동국대 의대 교수를 위원장으로 하는 '코로나 19 대책 태스크포스(TF)'도 출범하기로 했다.

안 대표는 최고위 모두 발언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 사태 대처를 위해 일주일간 휴교·집회 금지·회사 재택근무 권장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1차 방어선 무너진 상황이다.

지금까지의 봉쇄 전략에서 피해 최소화 전략으로 수정해야 한다"며 "첫째로, 사람이 모이는 걸 가급적 자제 시켜 확산속도 줄이고, 둘째로 사망자를 줄이고, 셋째는 치료제가 나올 때까지 버티기 방법으로 전환할 때"라고 강조했다.
안철수 "통합당과 선거연대? 그쪽에서 생각 없다고 했다"

한편, 안 대표는 최고위에 앞선 창당 첫 일정으로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방명록을 쓰며 '코로나 19'를 '코로나 20'으로 오기해 새로 작성했다.

그는 1월 20일 현충원 참배 때도 방명록에 '대한민국'을 '대한민굴'로, '굳건히'를 '굳건이'로 잘못 적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