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레 오전 9시부터 이용 가능
국회 본관에서 관계자가 부출입문을 폐쇄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회 본관에서 관계자가 부출입문을 폐쇄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본관과 의원회관을 일시 폐쇄하고 전면 방역에 나선다.

24일 국회에 따르면 이들 건물은 이날 오후 6시 방역을 시작하고 이후 24시간 동안 일시 폐쇄된다. 이에 따라 25일 예정됐던 본회의 일정도 자동 취소됐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행사 참석자가 코로나 확진자로 밝혀짐에 따라 국회 의원회관과 본관에 대한 전면 방역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번 방역은 24일 오늘 오후 6시부터 실시되며 방역이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적어도 24시간 방역한 장소를 폐쇄해야 한다는 권유에 따라 25일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 일시적으로 폐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은 26일 수요일 오전 9시에 다시 문을 열 계획이다. 다만 국회 필수인력은 개관을 앞둔 국회 내 소통관을 이용할 수 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