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등에 여야가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철저한 방역과 함께 추경 편성 등 지역과 민생경제, 국가경제에 활력을 유지하기 위한 방안에 머리를 맞대야 한다"며 "여야가 초당적 협력으로 국민들께 희망을 드리는 국회를 만들자"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과도한 불안을 조장해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위기 극복을 방해하는 행태를 삼가야 할 때"라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 및 기업에 대한 지원으로 민생경제를 함께 챙기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대규모 감염이 발생한 대구, 경북 지역을 언급하며 "어려움을 이기는 데 함께하겠다"고 전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대규모 집회를 자제해달라는 부탁과 함께 "보건의료 당국은 전파 경로의 철저한 파악과 대응으로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