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장마차 등 불법 노점 20개동 행정대집행…상인들 "생존권 보장" 반발
동작구청, 옛 노량진 수산시장 상인 노점들 기습 철거

옛 수산시장 상인들이 서울 동작구 노량진역 앞에 설치한 노점들에 대해 구청이 21일 기습적인 행정대집행을 단행해 철거를 마쳤다.

동작구에 따르면 구청은 이날 오전 4시께부터 구청 직원 300여명과 용역업체 직원 300여명을 투입해 노량진역 1번 출구 앞에 설치된 노점 20개 동을 철거했다.

구청이 트럭 7대와 집게차 2대, 지게차 1대 등을 투입해 철거를 시작하자 소식을 듣고 몰려온 상인과 연대단체 등 100여명이 "생존권을 보장하라"며 반발했다.

일부 상인들은 구청이 동원한 집게차 위로 올라타 행정대집행을 막으려 하는 등 항의했고, 이 과정에서 상인 2명과 용역업체 직원 1명이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노량진역 앞 4개 차선을 통제하고, 경력 200여명을 현장에 투입해 양측의 충돌 사태에 대비했다.

이날 연행된 인원은 없었다.

행정대집행은 이날 오전 6시 30분께 마무리됐고, 구청은 청소차와 방역차 등을 동원해 현장을 정리했다.

구(舊) 노량진시장 시민대책위원회(시민대책위)는 동작구청이 무리한 강제 철거로 상인들의 안전을 위협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시민대책위는 규탄 성명문을 통해 "동작구청은 구시장 상인들의 마지막 생계수단인 노점 매대와 농성 천막 등을 폭력적으로 강제 철거했다"면서 "안전을 위해 집행을 중단하라는 상인들의 요청을 무시했다"고 규탄했다.

시민대책위는 또 "동작경찰서 역시 경찰 인력을 동원해 상인들의 저항을 차단하고 폭력 철거에 조력했다"며 비판했다.

구청 측은 "앞서 9차례 계고장을 보내 불법 노점 자진 철거를 요청했으나 이행되지 않아 행정대집행을 실시했다"며 "구청은 앞으로도 주민의 안전과 쾌적한 환경을 침해하는 불법 노점에 대해서는 타협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