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돈, 한 라디오 방송 출연해 "안철수 비례 간다"
안철수 측 "불출마는 비례직 포함한다"
이상돈 국회 입성 배경 설명하며 비판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의 비례대표 출마설을 제기한 가운데 안 위원장 측에서 "불출마의 개념을 잘 모르는가"라며 반박을 하고 나섰다.

김예림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부대변인은 18일 오후 논평을 통해 "불출마 선언은 당연히 비례대표직을 포함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조금 있으면 (안 위원장으로부터) 다른 메시지가 나올 것"이라며 "지역구는 불출마하지만, 비례대표는 출마가 아니라고 해서 비례로 들어가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두고 보시라. 그게 아니면 무엇 때문에 정당을 만들겠는가"라며 "정당이라는 게 남 좋은 일 하려고 하는 게 아니지 않은가"라고 반문했다.

김 부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이제까지 이 의원께서 의정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아낌없이 조력하고 도움을 주었던 것이 누군지도 구태여 말씀을 안 드려도 온 국민은 알고 계실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안 위원장이 국민의당을 창당했던 2016년 총선 당시 비례대표 후보로 국회에 입성한 바 있다.

또 "국민들에게 추천해 드린 것이 한없이 송구할 따름이다"이라며 아울러 "앞으로는 일하는 정당, 일하는 정치를 구현할 수 있도록 진정성 있는 국민의 일꾼들과 함께하려 한다"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지난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경기도당 창당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지난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경기도당 창당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