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 후보 있는데 금태섭 지역구 추가 공모
설훈 "김남국 출마 당과 사전 교감 없었다"
"금태섭이 도전 이겨내면 돼"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한경DB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한경DB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금태섭 의원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 공천 논란과 관련해 "누구라서 되고 누구라서 안 되고 이런 것은 없다"면서 "우리 당이 그런 쪼잔한 당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18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를 통해 "(금 의원 지역구 추가공모는) 누구를 미워해서 한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설 최고위원은 "현역 의원은 누구든지 경선을 할 수밖에 없게 장치를 해놨다"며 "(금 의원 지역구 출마의사를 밝힌)김남국 변호사가 자신이 정해서 하는 도전이기 때문에 금 의원이 자연스럽게 받아서 도전을 이겨내면 된다"고 말했다.

'당과 김 변호사 간 사전 교감이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선 "전혀 아니다. 혹시 도전하고 싶었지만 시간에 쫓겨서 못했던 분들에게 재공모 기회를 주자는 취지에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미 금 의원 지역구에 다른 출마자들이 있었던 것에 대해서는 "당 시각에서 볼 때는 그 정도 가지고는 게임이 되겠나, 이런 생각도 있었을 것 같다"며 "제대로 된 경선을 할 수 있도록 하자, 이런 취지였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미 복수의 후보가 있는 금 의원 지역구에 후보를 추가 공모하기로 해 논란이 일었다.

민주당이 이러한 입장을 밝힌 뒤 '조국 백서' 필자로 참여한 김남국 변호사가 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일각에선 금 의원을 겨냥한 당의 '자객 공천'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금 의원은 조국 사태와 공수처 도입과정 등에서 당론과 다른 목소리를 내와 친문 지지자들에게 집중공격을 받아온 인물이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